엄마.아내.여자 - 하편

G 풀발맨 0 1017
잠시 학원에 들러 가방을 챙긴 다음 집으로 가기 위해 시내로 진입을 하자 아직 빠지진 않은 퇴근 차량에다 빗길로 인해 차량 흐름이 디뎠다. 이 상태로 간다면 적어도 30~40분 이상은 걸릴 듯 했다. 또 다시 둘만의 자리가 마련되자 묘한 기분이 생겼다.성기 학생.” 네.” 차가 막혀 집에 가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은데 재미난 이야기 좀 해줄래.” 음...저 그다지 알고 있는 재미난 이야기가 없는데...” 그래. 그럼 내가 정말 궁금한 게 있는데 말 해 줄래.” 네. 물어보세요.” 아까 친구들이 너한테 붙여 준 별명이 뭐야?” 아...곤란한데...” 대답 못하면 벌칙으로 노래 한곡이다.” 네에?” 진실 게임 같은 거 몰라? 묻는 질문에 답 못하면 벌칙 받는거..” 처음부터 진실게임이라고 말도 안했잖아요.” 어떻게 할래? 노래 부를래 아님 대답할래?” 전 음치라서,,,노래는 좀 그렇고 별명이 좀 노골적인거라서...” 노골적이라 그러니 더 궁금한데...” 음..그럼 알려드릴게요. 제 이름 박 성기에서 박을 빅으로 성기를 우리말로....” 아하~...호호호~ 참 짓궂은 별명이네.” 네...” 그럼 나도 한 번 불러볼까.....빅~고추....호호호”  조금 짓궂게 말을 하자 성기 학생은 창밖으로 시선을 향했다.  성기 학생은 나한테 뭐 묻고 싶은 거 없어?” 아..저 누나는 별명이 뭐에요.?”  사실 나에겐 별다른 별명이 없었지만 이 분위기를 내 뜻대로 하기위해 잠시 뜸을 들이는데 순간 기발한 별명이 생각났다.  내 별명도 좀 노골적인데...영계킬러....호호~” 네에..네.” 별명이 뭔 의미인지 알지. 그러니 성기학생도 조심해. 호호~” 네..”  좀 전과는 달리 시선을 창밖으로 돌리지 않고 나를 보며 대답을 하는걸 봐서 성기 학생 역시 이 분위기에 동화가 된 듯 했다. 그래서 조금 더 강하게 나갈 생각을 했다.  이젠 내 차례네..음, 뭘 물어볼까..혹시 성기 학생 별명처럼 정말 고추가 커?” 네에?” 왜 꼭 별명을 이름 갖고 짓는 게 아니라 실제 특징으로 지을 때도 있자나?” 그렇기는 하지만....” 어때?”  잠시 주저하며 침묵을 지키고 있더니 이내 성기 학생도 뭔가 기대를 하는 표정으로 대답을 하였다.  사실, 다른 친구들 보단 조금 큰 편이에요.” 그래. 근데 그걸 어떻게 알 수 있을까나. 보여 달라고 할 수도 없고..아 내가 만져보면 알 겠다.” 네에?” 왜 싫어?” 그게 아니라....” 너도 아까 미용실에서 내 가슴 만지지 않았니?” 그건 만진 게 아니라 그냥 받치고만....” 그래. 그럼 나도 손만 대고 있을게. 그럼 되지?” .....”  잠시 앞 차를 확인하며 천천히 손을 가져가는데 오히려 만져보라는 식으로 등을 의자에 기대자 바지위로 정확히 잡을 수 있었다. 손안 가득히 뜨겁고 단단함이 느껴지자 몸 전체로 전기가 오는 듯 했다. 조금씩 손을 움직여 전체를 확인하자 굵기는 비슷했지만 더 단단하고 길이도 긴 것 같았다.  으..음”  계속 손을 움직인 탓인지 성기 학생의 입에서 신음소리가 새어 나왔다.  그..그만 하세요.” 어..응.”  내가 만진 것이 큰 자극이 되었는지 숨소리가 거칠어 진 듯 했다.손만 대기로 해 놓고 그렇게 만지는 게 어디 있어요. 전 정말 손만 대고 있었는데..” 그럼 너도 만지면 되잖아.” ......”  성기 학생의 손을 잡아 내 가슴위에 올려놓는 순간 뒤에서 차량의 경적 소리가 울렸다. 순간 놀라 앞을 보니 앞차와의 거리가 상당히 떨어진 체 혼자 저속 주행을 하고 있었다. 조금 속력을 높이며 보니 정체가 풀리고 원활하게 소통이 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시야에 X진 2차아파트 단지가 보이기 시작했다. 지금의 상황을 좀더 연장하고 싶은 마음에 아프트 단지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단지 옆 도로 옆에 길게 차량들이 주차 되어 있는 곳에 차를 세웠다. 성기 학생 역시 차가 정차를 했는데도 내리려고 하는 기색이 보이질 않아 아까의 상황을 이어가기로 했다. 다행히 제법 내리는 비로 인해 통행하는 사람은 보이질 않았다.다 왔네. 여기 맞지?” 네.” 안 들어가니?” ..... 태워주셔서 감사합니다.”  발밑에 있는 가방과 우산을 챙겨 내리는 순간 다시 성기 학생을 불렀다.  잠깐만... ” 네..”  내가 다시 부르자 뭔가 기대에 찬 표정으로 나를 바라 봤다.  아까 가슴 만지려다가 못 만졌지. 나만 만져봤으니 성기 학생이 손해잖아.” ......” 자. 만져봐.”  성기학생 쪽으로 몸을 둘려 가슴을 내밀자 다시 가방을 좌석 밑에 두고 천천히 한손을 내 가슴위에 올려놓았다. 처음에는 천천히 손바닥으로 형태만 확인하더니 곧 강하게 주무르기 시작했다.  음...너무 강하게 하지 말고 부드럽게 만져줘.” 네에...” 그리고 이쪽 가슴도....”  양손으로 부드럽게 가슴을 만지자 한동안 남자의 손길이 닿지 않았던 몸 전체가 달아오르며 계곡사이로 뜨거운 물이 계속 흘러나오는 듯 했다. 한 동안 내 가슴을 주무르며 조용히 있던 성기학생이 입을 열었다.  저..옷 속에 넣어서 만져도 되나요?” 어? 응.”  블라우스의 단추를 풀면서 보니 선탠이 짙게 되어 있어 가까이 와서 보지 않은 이상 차안이 잘 안보이겠지만 앞쪽 유리는 선탠이 안 되어 있기에 앞에서 걸어오는 사람이 있으면 아무래도 위험할 것 같았다.  우리 뒷좌석으로 가자.” 네.”  성기 학생이 먼저 내려 뒷좌석으로 가고 나 역시 천천히 내려 다시 한번 길가를 살핀 후 차에 올랐다. 블라우스 단추를 마저 다 푼 다음 성기학생의 손을 다시 가슴위로 이끌자 천천히 브래지어 위로 나의 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했다. 다시 성기학생의 손길이 가슴을 어루만지자 문전체로 열기가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음.....직접 만져도 돼.” 네.”  브래지어를 풀기위해 내 옆으로 바삭 다가와 두 손을 뒤로 넣었지만 한동안 브래지어를 풀지 못해 내 스스로 브래지어를 벗자 성기학생의 손길에 양쪽 유두가 꼿꼿이 일어서 있었다. 다시 성기학생의 손길이 가슴에 닿자 몸 전체로 전기가 흐르기 시작했다.  저,,,입으로 빨아도 되나요.?”  천천히 성기학생의 머리를 가슴으로 당기자 유두를 통해 뜨거운 숨결이 느껴지며 곧 부드러운 혀와 함께 입술이 유두를 건들이기 시작했다.  음...아~”  양쪽 가슴을 번갈아 가며 입으로 빨아대자 자연스럽게 내 손은 성기학생의 바지를 더듬기 시작했다. 단추를 풀고 자크를 내린 다음 팬티 속으로 손을 넣어 직접 성기학생의 물건을 잡자 손바닥을 통해 뜨겁고 딱딱한 긴 물건의 맥박이 느껴졌다. 천천히 어루만지며 앞쪽을 확인하자 여자처럼 물이 흘러나와 팬티가 축축해져 있는 것이 느껴졌다. 팬티 밖으로 겨우 물건을 꺼내어 몇 차례 위아래로 훑자 성기학생의 입에서 다급한 신음성이 흘러 나왔다.  읔~..나올 것 같아요.”  재빨리 기둥의 중간을 강하게 조인 체 얼굴을 아래로 가져가 입속에 담으며 조인 손을 놓고 몇 번 깊숙이 빨아주자 입속으로 뜨거운 분출물이 쏟아져 나왔다. 예전 남편의 강요에 의해 몇 번 분출물을 삼킨 적이 있었지만 별로 느낌이 좋지 않아 보통은 입속에 담고 있다가 뱉어 내었지만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는 성기학생의 분출물을 입속에 담아두기 벅차 조금씩 목구멍 속으로 넘어가기 시작했다. 이렇게 된 이상 모든 분출물을 삼키기로 하고 몇 번 깊숙이 물건을 빨은 다음 조용히 입을 떼었다. 어느 정도 진정이 되었는지 더 이상 분출물이 나오지 않았지만 남편과는 달리 전혀 위축되지 않고 여전히 그 기세를 유지하고 있었다.죄...죄송해요.” 아냐...괜찮아. 이젠 너 차례인거 알지?” 네에? ........아..네.”  잠시 생각을 하던 성기학생의 손이 천천히 나의 허리춤으로 다가왔다. 곧 바지 단추가 풀리고 자크가 내려가자 엉덩이를 살짝 들어 쉽게 바지를 벗길 수 있도록 해주었다. 곧 바지가 벗겨지고 팬티로 손이 다가 왔다.  잠시만... 팬티는 내가 벗을게.” 네에...”  물이 너무 많이 나와 축축이 젖어 버린 모습을 보여주기 싫어 살짝 몸을 틀어 스스로 팬티를 벗으며 계곡사이의 물도 팬티로 한번 닦아 내었다. 팬티를 한쪽으로 치우고 다시 몸을 틀자 성기학생이 다리를 잡아 벌린 다음 계곡사이로 얼굴을 파묻었다. 계곡 사이로 전해지는 뜨거운 숨결에 다시 물이 흘러나오며 이내 혀와 입술이 계곡전체를 덮으며 강렬하게 빨아대기 시작했다.  음..앗,,,아~” 아아아~~”  정신을 차릴 수없을 정도의 강렬한 쾌감이 몸 전체를 휘돌기 시작하자 신음소리가 절로 새어 나왔다.  앗~”  오랜만에 느껴보는 강렬한 쾌감 탓에 순간 절정에 오르며 두 다리로 강하게 성기학생의 머리를 조였다. 조금 진정이 되자 여전히 내 다리 사이에 갇혀 있는 성기학생의 머리가 보였다.  성기학생” 내 위로 올라올래.” 네에.”  천천히 다가오는 성기학생의 얼굴을 잡아 강하게 입술을 빨며 한손으로 성기학생의 물건을 잡아 나의 계곡사이로 인도를 했다. 천천히 진입하는 물건이 느껴지자 몸 전체의 모든 세포들이 전기 충격을 입은 것처럼 전율이 흘렀다. 이내 길고 딱딱한 물건 전체가 내 계곡사이로 전부 들어오자 아랫배까지 묵직한 느낌과 함께 남자의 물건을 통해서만 느낄 수 있는 포만감이 느껴졌다. 곧 성기학생의 움직임이 시작되자 내 몸도 그 움직임에 맞혀 율동하기 시작했다.  아~앙...아~하...” 으....음..아~”  성기학생의 물건이 계곡 깊숙이 진입할 때마다 포만감과 함께 절로 신음소리가 새어 나왔다.  으....누나, 나 또 할 것 같아요.” 아~응. 그냥 안에다 해 줘.” 네...으으~....” 아,,,악~아아아~”  성기학생의 사정과 함께 나 역시 두 번째의 오르가즘을 느끼며 힘껏 성기학생을 안았다.  한 번 더 성기학생의 사정을 몸 깊숙이 받은 다음 집으로 돌아 올 수 있었다. 퇴근 시간보다 한 시간 늦게 집으로 왔지만 우리 아이들은 여느 때와 같았다. 그 후에도 한달에 한두 번 정도 성기학생의 뜨거운 분출물을 몸속 깊숙이 받아들이며 지내고 있다.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